가격 전쟁이

가격 전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식품 소매 체인이 우려됩니다.
월요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점점 더 검소한 소비자를 유치하기 위해 심화되는 가격 전쟁에 참여하는 소매업체의 재무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가격 전쟁이

오피스타 특히 소매점 체인과 편의점은 6월부터 프라이드 치킨, 피자, 카페인 음료와 같은 인기 식품에 대해 “특별” 가격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달 넘게 행사를 진행할 줄은 예상하지 못했으며 고객의 요청에 따라 다양한 식품을 대폭 할인해 주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홈플러스는 지난 6월 30일 자사 매장에 당당치킨을 6000원에 선보이며 진행 중인 가격 인하 경쟁을 시작했다.

음식점 가격의 극히 일부에 불과한 가격으로 판매되는 치킨은 현지 프라이드 치킨 프랜차이즈가 부풀려진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으로 가격을 인상하는 데 불만을 품은 사람들에게 단숨에 눈길을 끌었다.

그 이후로 소매점은 Dang Dang Chicken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GS리테일, 이마트, 롯데마트 등 유통업체들도 가격 전쟁에 뛰어들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햄버거와 한식 비빔밥을 반값에 판매하기 시작했고, GS리테일의 편의점 CU에서는 생수보다 저렴한 650원 커피를 내놓았다.

홈플러스는 9월 1일부터 13일까지 기성식품 사업에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급증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같은 기간 매출이 각각 26%, 40% 증가했다.more news

가격 전쟁이

증가하는 고객 수와 매장의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소매업체는 수익성에 대해 걱정하고 있습니다.

낮은 가격은 원래 고객을 유치하고 손실을 초래하지 않는다면 거의 이윤을 남기지 않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프랜차이즈의 반값에 음식을 팔아서 이익을 내기 어렵다.

하지만 경쟁자가 엄청난 인기를 누리는 신제품을 내놓으면 뒤처지기 싫으면 다른 소매상들도 따라야 한다. 증가할 수 있지만

이익은 감소할 수 있다”고 현지 소매 관계자는 말했다.

실제로 롯데마트는 마케팅 비용 증가로 올해 상반기에만 100억원의 적자를 냈다.

같은 기간 이마트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83.1% 급감했다. 양사는 올해 2분기에만 300억원의 적자를 냈다.

관계자는 “소매업체들은 당분간 식품 할인 프로모션을 계속 이어갈 것이지만, 조만간 이 가격 전쟁을 멈출지 계속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소매점 체인과 편의점은 6월부터 프라이드 치킨, 피자, 카페인 음료와 같은 인기 식품에 대해 “특별” 가격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달 넘게 행사를 진행할 줄은 예상하지 못했으며 고객의 요청에 따라 다양한 식품을 대폭 할인해 주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홈플러스는 9월 1일부터 13일까지 기성식품 사업에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급증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같은 기간 매출이 각각 26%, 40%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