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체연료는 반만, 공사 독촉에 현장소장 수개월 공석”

이런 가운데 이번에 사고가 난 건물은 공사를 빨리 마쳐야 한다는 압박이 유독 심해서 현장소장이 자주 바뀌었고 그 과정에서 소장 자리가 몇 달 동안 비어 있기도 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