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왕따 주행 없었다” 1심 판결 불복해 항소

노선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가 이른바 2018 평창올림픽 '왕따 주행'이 없었고 김보름 선수에게 폭언 및 욕설을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한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