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그분’은 대법관”…여야 해석 제각각

대장동 의혹 사건에 등장하는 '그분'을 놓고 여러 가지 말들이 나왔었는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현직 대법관을 '그분'으로 부르면서 50억 빌라를 사주겠다고 한 녹취록이 공개됐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