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달라는 곽상도”…김만배 ’50억 클럽’ 실명 언급

대장동 개발을 주도했던 화천대유가 유력 인사들에게 50억 원을 주기로 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은 정영학 회계사가 화천대유 소유주인 김만배 씨와 나눈 대화록의 존재가 알려지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의혹이 불거지기 시작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