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은행서 100달러짜리 위폐 2장 환전…30대 입건

서울 시내의 한 은행에서 미화 100달러 위조지폐를 내밀고 환전해 간 혐의를 받는 30대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오늘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달 3일 오전 관악구 신림동의 한 은행에서 100달러 위폐 2장을 약 23만 원으로 환전한 혐의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