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중국 우려 속에 최초의 자체 제작

인도, 중국 우려 속에 최초의 자체 제작 항공모함 진수

인도 중국

뉴 델리 –
후방주의 모음 인도가 중국의 성장하는 해군력에 대응하기 위해 첫 자국산 항공모함을 진수했습니다.

또한 외국 군수장비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방위산업 생산능력을 확대하고자 한다.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총리는 금요일 남부 케랄라주에서 열린 행사에서 길이 262m, 너비 60m의 비크란트(Vikrant) 또는 “용기 있는(courageous)” 항모를 진수했다. 런칭은 인도 독립 7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이다.

Modi는 인도가 그러한 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특정 국가 그룹에 진입하는 것을 강조하면서 Vikrant가 인도에 새로운 자신감을 심어주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역사적인 날이자 획기적인 성취”라고 말했다. “인도의 방위산업을 자립시키려는 정부의 추진력을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Modi 정부는 외국 무기에 대한 국가의 막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국내 방위 하드웨어 산업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었습니다. 인도는 세계 최대의 무기 수입국 중 하나입니다. 이 나라의 조선소에서는 24척 이상의 해군 함정과 잠수함이 건조되고 있습니다.

해군은 25억 달러의 비용으로 건조된 이 새로운 군함은 약 1,600명의 승무원을 태울 수 있고 전투기와 헬리콥터를 포함한 30대의 항공기를 운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품의 75% 이상이 국내에서 생산됩니다.

인도 중국

17년에 걸쳐 제작 및 테스트를 거쳐 이제 1년 간의 해상 시험을 완료했습니다. 그러나 국방 분석가인 Rahul Bedi는 VOA에

항공모함이 제트기 부족으로 내년 말까지 완전히 운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적합한 항공기가 없습니다. 인도는 프랑스나 미국에서 이를 구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분간은 다른 항공모함에서

운용되는 러시아제 항공기에 의존해야 할 것입니다.”

새로운 항공모함은 인도에서 두 번째로, 첫 번째 항공모함은 구소련에서 건조되었습니다.

인도는 파키스탄, 중국과의 히말라야 국경 분쟁에 군사력을 집중해왔다. 그러나 인도양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해군 능력 강화도 우선 순위가 되었습니다. 중국은 일대일로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파키스탄과 스리랑카에

항구를 건설하여 인도양에 근접한 전략적 이점을 제공했습니다. 해안.

인도와 미국은 최근 중국 해군 함정이 스리랑카 함반토타 항구에 정박하자 콜롬보에 이의를 제기했다.

뉴델리는 또한 중국의 해상 주장으로 필리핀, 베트남, 일본과 한국. More News

“인도-태평양과 인도양 지역의 안보 우려는 이전에 무시되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이 지역은 국가의 주요 방어 우선 순위입니다.”라고 Modi가 말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해군 예산을 늘리는 것부터 능력을 키우는 것까지 모든 방면에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군사 전략가들은 빠르게 현대화되고 있는 중국 해군의 능력과 능력이 증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은 3척의 항공모함을 포함하는 거대한 해군 함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세 번째 항공모함은 최근에 진수되었습니다. 또한 미 국방부에 따르면 약 355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