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이것은 잔혹한 그림이라기보다는, 하나의 창문일지도 모른다

“아버지하고 엄마하고 싸움해가지고 고모 집에 맡겨놨는데 고모님하고 창경원에 놀러 가자 이러더라고. 옛날에 창경원이 어린이 대공원이었거든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