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대리점과 짜고 거액 수수료 빼돌린 직원 고소

LG유플러스가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리고 잠적한 팀장급 영업직원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오늘 서울 용산경찰서에 업무상배임죄로 직원 A씨를 처벌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